소개합니다
이런 청바지가 딱 필요했습니다.
청바지인데 청바지가 아닌 듯, 청바지를 입었는데 레깅스를 입었을 때보다 더 편안한!
착용감 하나만으로도 찬사가 절로 나올 깔끔한 슬림 핏의 데님팬츠입니다.
드라마틱하게 텐션이 좋아서 한 번 입으면 끊임없이 입게 될 이 팬츠는 “너무 꼭 끼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의 사이즈로 입어도 불편감을 주지 않습니다.
허벅지의 라인을 탄탄하게, 군살들을 탄력감 있게 잡아주어 늘씬한 각선미로 표현하는 것도 핏이 지닌 마력입니다.
슬림 핏이지만 종아리까지 스타킹처럼 붙들고 늘어지지는 않아서 입고 벗을 때는 물론 활동감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습니다.
이 팬츠가 지닌 또 하나의 핵심은 바느질 없이 자연스럽게 커팅이 된 밑단.
청바지는 다 똑같아, 하는 마음을 싹 없애줄 한방입니다.
늘 입는 데님입니다만 조금 더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색상은 총 4가지, 다크블루와 아이보리, 라이트블루와 네이비가 있습니다.